연구소일기
연구소소식 > 연구소일기
청소년 우울증이란 덧글 0 | 조회 175 | 2020-08-01 11:36:31
관리자  

안녕하세요:) 광주 톡톡브레인심리발달연구소 전남대점입니다.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주말에 아이와 어디 놀러가지도 못하고 집에서 시간을 많이 보내게 되는 상황인데요. 집에만 있다 보면 아무것도 하지 않고 무기력해진다던지 괜히 짜증을 내거나 우울감을 느낄 수도 있습니다. 오늘은 청소년 우울증에 대해 알아보려고 합니다.

 

 

 

우리나라 청소년들의 우울증 발생 비율은 성인보다 높은 편입니다.

그렇다면 청소년우울증이란 어떤 모습일까요?

 

1)가장 특징적인 모습은 짜증과 반항이 많아지는 것

청소년들은 슬프고 우울하다고 직접적으로 표현하지 않는다.

대신 짜증이 많아지고 충동적인 성향을 보이게 된다.

의욕 없이 무기력하게 지내면서 인터넷이나 스마트폰 게임 등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그 이유는 우울감을 해결할 길 없는 청소년들이 가장 쉽게 문제를 해결하고 현실을 도피할 수 있으며, 말초적인 성취감을 느끼게 해 줄 수 있는 것이 인터넷이나 게임 등이기 때문이다.

더구나 우울증이 오는 시기가 사춘기 시기와 겹칠 때가 많아서 부모들은 더 혼란스러움을 겪는다.

우울증을 앓기 전과 확연하게 달라진 자녀를 보고 부모가 혼을 내거나 나무라기 시작하면 아이들은 더 대들고 반항하는 모습을 보이는 경향이 있다.

 

부모들은 이런 아이의 모습을 보고 전혀 우울증과 상관없는 모습이겠거니 하면서 우울증이 진행되는 동안 눈치채지 못하는 경우가 다반사다.

결국 우울증이 많이 진행되어 성적이 떨어지고 가출을 하고, 등교를 하지 않고, 인터넷 중독 등의 증상이 심해지는 등 문제가 표면 위로 오르게 되면 그때서야 부모들은 뭔가 잘못되었다고 생각한 후 병원을 찾게 된다.

 

우울증을 앓고 있는 청소년들은 별 것 아닌 일에 쉽게 짜증을 내고 분노하는 경우가 많다.

짜증이나 감정조절이 어려워지면 주변 사람들과 관계가 틀어지기 시작한다.

특히 가장 가까운 부모님이나 친구들 사이에 균열이 생기기 시작한다.

우울하고 짜증이 난 기분을 즉흥적으로 조절하기 위해서 반항적인 행동 역시 많이 하며 어른들에게 대들기도 한다.

 

2)신체적 상태 확인도 중요!

보통 우울증이 걸리면 식욕이 감퇴하거나 잠을 적게 자는 경우가 많지만, 비전형적으로 평소보다 잠도 많이 자고 폭식을 하면서 살이 찌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평상시 식욕이나 수면 상태를 잘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다.

 

3)신체 증상을 호소하곤 한다

청소년기 우울증은 몸과 마음을 동시에 병들게 하는 질환이다. 검사상 특이 소견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두통, 복통, 현기증, 어지러움 등의 증상을 호소하기도 한다.

또한 학업 및 일상생활에 심각한 장애를 가져오는 동시에 다양한 발달이 지속적으로 일어나야 하는 중요한 시기에 발달의 과정을 순조롭게 이행하지 못하게 할 수도 있다.

중요한 시기에 치료되지 않은 우울증상으로 인해 친구관계의 어려움, 성적 저하, 비행문제 등이 발생하게 되면서 이후에 적응을 더욱 어렵게 하는 경우가 많아진다. 따라서 적절한 시기의 도움이 필요하다.

 

4)어떨 때 청소년 우울증을 의심해야 할까?

- 화를 잘 내고 짜증이 많아졌을 때

- 식사를 잘하지 않거나 잠을 못 잘 때

- 비행문제가 생길 때(비행 친구들과 어울리거나 술, 담배 등의 빈도가 증가할 때)

- 기분 변화가 심할 때

- 자기 비관적인 사고를 많이 할 때

- 만사 피곤하고 아무것도 하기 싫어하는 모습을 보일 때

- 죽음에 대한 언급을 많이 하거나 간접적으로 표현할 때

 

출처 : [네이버 지식백과] 청소년기 우울증은 다르다 (정신이 건강해야 삶이 행복합니다,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오늘은 이렇게 청소년 우울증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아이가 평소와 다른 행동을 보인다면 더욱 관심과 주의를 기울여 대화하는 것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그럼 다음에 또 뵐게요~!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