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소일기
연구소소식 > 연구소일기
'소금 과다 섭취, 뇌에도 나쁘다' 덧글 0 | 조회 696 | 2018-05-25 15:49:11
관리자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소금 과다 섭취는 뇌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쳐 치매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웨일 코넬대학 의대 뇌졸중·치매 전문의 콘스탄티노 라데콜라 박사는 소금 과다 섭취가 염증성 면역반응을 일으켜 뇌로부터 산소를 빼앗고 뇌 신경세포를 손상시켜 정신건강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15일 보도했다.

쥐와 뇌세포 실험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라데콜라 박사는 말했다.

 

이 염증 유발 물질은 혈관 내막을 둘러싸고 있는 내피세포의 기능을 손상시키고 이로 인해 혈관을 이완시키는 산화질소의 기능이 억제됐다.

 

산화질소는 혈관을 넓혀 혈류를 개선할 뿐 아니라 뇌의 기억 중추인 해마에서 새로운 기억들이 저장되게 하는 데도 필요하며 따라서 인지기능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라데콜라 박사는 설명했다

 

산화질소가 없으면 뇌의 신경세포에 산소와 포도당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아 인지기능에 장애가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그는 지적했다.

결국, 염분을 지나치게 섭취한 쥐들은 뇌에 혈액을 공급하는 뇌혈관 시스템에 장애가 나타나면서 인지기능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이 쥐들은 미로찾기 테스트에서 탈출구를 제대로 찾지 못해 공간과 위치 기억력이 떨어졌음을 나타냈다.

또 둥지를 만드는 방법도 잊어버렸다. 둥지 만드는 데 사용하는 재료도 줄어들었다.

염증 유발 물질인 IL-17은 사람의 뇌혈관 내피세포에도 쥐 실험에서 나타난 것과 같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시험관 시험 결과 확인됐다.

이 쥐들은 그러나 고염분 먹이를 끊고 보통 먹는 먹이를 주기 시작하자 4주 만에 혈관 내피세포의 기능과 뇌로 들어가는 혈류량이 정상으로 되돌아왔다.

이 결과로 미루어 염분 과다 섭취는 상호작용을 통해 치매를 일으키는 여러 요인 중 하나일 것으로 라데콜라 박사는 추정했다.

 

이는 또 식습관이 뇌 건강과 연결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으로 '장-뇌 연결축'(GBA: gut-brain axis) 이론을 입증하는 새로운 증거이기도 하다고 그는 지적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 과학전문지 '네이처 신경과학'(Nature Neuroscience) 최신호에 발표됐다

 

출처: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1/16/0200000000AKR20180116066700009.HTML?input=1195m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